로딩중
미리보기 sns공유하기

장르소설 > 로맨스

SALTY SALTY SALTY(솔티 솔티 솔티)

하얀어둠 지음/ 스칼렛 / 2017년09월06일

가격정보
  구매(소장)
eBook 정가 4,000원
판매가 3,600 (10%↓+5%P)
sam 회원제 서비스 월 3,300원 부터
선물하기 장바구니
  • 상품 정보 듣기 가능 소득공제
    상품 정보
    출간일 2017년 09월 06일
    포맷용량 ePUB (3.07MB, e-ISBN : 9791131580820)
    교환/반품/환불 이용 안내
  • 카드 & 포인트 혜택 5만원 이상 구매시 2천원 추가 적립

    통합포인트 2천원 추가적립

    일반상품을 2천원 이상 포함하여 실 결제금액이 5만원 이상 구매 시 적용됩니다.
    (* 일반상품 : 잡지/외국도서,음반/DVD,기프트/오피스 상품)
    도서정가제에 따라 종이책/eBook 상품은 일반상품에서 제외 됩니다.
    중고장터 주문 건 제외 (온라인/모바일 주문 건에 한하여 적용)
    제공되는 혜택은 주문 건 별로 적용 가능, 2개 이상 주문 건을 합산하여 계산하지 않습니다.

    닫기
MD

책소개

정지안(29세)
살인 미수죄로 6년의 수감 생활을 마치고 나왔을 땐, 어느덧 스물아홉이었다.
학력은 대학교 중퇴, 경력은 과외와 술집 아르바이트 경험이 전부.
가진 것이라곤 얇은 옷가지 몇 벌과 빛바랜 크로스백 하나뿐이었다.
“어떻게 해야 하지.”
누구든 만날 수 있는데, 만날 사람이 없었다.
어디든 갈 수 있는데, 어디에도 갈 곳이 없었다.
철창 밖을 나와 얻은 자유는 시리고 차갑기만 했다.


우종열(33세)
불쑥 손을 뻗었지만 우습게도 손이 떨렸다.
도둑놈처럼 매번 얼굴을 훔쳐보던 그때의 자신으로 돌아간 것처럼.
몇 번의 망설임 끝에 살짝 굽어진 검지가 뺨에 닿았다.
열여덟의 자신이 그렇게 알고 싶어 했던 뺨의 감촉은,
생각만큼 특별하지도 나쁘지도 않았다.
“못난 기지배.”
대체 이까짓 게 뭐라고, 퉁명스럽게 중얼거렸다.
여전히 조심스럽게, 보슬보슬 따듯한 느낌이 나는 뺨을 덧그리면서.

저자


저자 : 하얀어둠
하얀어둠

Klover 평점/리뷰  총 21

Klover 평점/리뷰 남기면, 통합포인트 적립! ?
9.3 /10
  • 14
  • 6
  • 0
  • 0
9
좋아요
7
잘읽혀요
2
정독해요
0
기발해요
0
유용해요
2
기타

대여 기간 안내

창닫기
  • -대여기간은 컨텐츠별로 다르게 셋팅되며, 다운로드시부터 기간이 차감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