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보eBook

sam바로가기
로딩중
sam

소설 > 한국소설

세트

[샘통북통]결이 다른 한겨레의 소설들

정명섭 외 지음/ 한겨레출판사 / 2019년08월05일

가격정보
  구매(소장)
eBook 정가 38,300원
판매가 34,470 (10%↓+5%P)
장바구니 열기
  • 상품 정보 소득공제
    상품 정보
    출간일 2019년 08월 05일
    포맷용량 ePUB (16.16MB)
    교환/반품/환불 이용 안내 sam 이용안내
  • 카드 & 포인트 혜택 5만원 이상 구매시 2천원 추가 적립

    통합포인트 2천원 추가적립

    일반상품을 2천원 이상 포함하여 실 결제금액이 5만원 이상 구매 시 적용됩니다.
    (* 일반상품 : 잡지/외국도서,음반/DVD,기프트/오피스 상품)
    도서정가제에 따라 종이책/eBook 상품은 일반상품에서 제외 됩니다.
    중고장터 주문 건 제외 (온라인/모바일 주문 건에 한하여 적용)
    제공되는 혜택은 주문 건 별로 적용 가능, 2개 이상 주문 건을 합산하여 계산하지 않습니다.

    닫기
MD

세트 구성 상품(전 4권)

책소개

[유품정리사]
유품을 정리하는 여인, 화연
죽음의 흔적을 통해 얼룩진 세상과 마주하다

부패한 정치권력과 수사관의 유착, 억울한 희생자로 대변되는 여성들. 오늘의 사건과 진배없는 소설 속 사연들을 접하며 작가의 유려함에 놀랐다가, 200여 년이 지나도 크게 변하지 않은 것 같은 세상에 또 한 번 놀랐습니다. 《유품정리사: 연꽃 죽음의 비밀》은 ‘오늘의 비통함을 과거의 언어로 풀어낸 우리의 초상’과도 같습니다. (…) 뼈아픈 고통의 현실 가운데 사건보다 사람을 보게 하는 《유품정리사: 연꽃 죽음의 비밀》, 절대 후회하지 않을 일독을 강력히 추천합니다.
_ 주원규(tvN 드라마 〈아르곤〉, 소설 《메이드 인 강남》 작가)

[손바닥 문학상 수상작품집(2009-2018)]
평범한 사람들의 글쓰기를 응원하는 단 하나뿐인 문학상
손바닥문학상, 그 특별했던 10년의 기록
《손바닥문학상 수상작품집: 2009-2018》은 〈한겨레21〉이 공모해온 ‘손바닥문학상’의 지난 10년을 기록하고, 우리 사회의 10년을 되돌아보기 위해 묶은 책이다. 우리 주변의 숱한 보통 사람들이 저마다의 근사한 이야기를 통해 자신을, 그리고 세상을 구원하길 기대하며 선정된 1회~10회 대상작 10편과 가작 중 4편을 선별해 담았다.

[칠월과 안생]
영화 <안녕, 나의 소울메이트> 원작소설
중국 젊은 여성 작가를 대표하는 칭산의 밀리언셀러 데뷔작
이 책 《칠월과 안생》은 중국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작가로 꼽히는 칭산(예전 필명 ‘안니바오베이’)의 2000년 데뷔작 《告?薇安(안녕, 웨이안)》을 한국어판으로 소개하며 전체 18편의 단편 중 10편을 우선 엮은 것이다. ‘청춘소설의 선두주자’로 불리며 데뷔 이래 출간하는 작품마다 베스트셀러 순위에 이름을 올린 작가의 첫 밀리언셀러 소설집으로, <칠월과 안생>은 그중에서도 가장 사랑받는 대표작이다. 13살에 만나 서로에게 ‘선택된’ 두 소녀 ‘칠월’과 ‘안생’의 이야기를 다룬 이 단편은, 처음으로 자신들이 나눠 가질 수 없는 대상을 만난 그녀들이 애정과 고통 속에 성장해나가는 여성 우정의 연대기다. 2002년에는 만화로, 2011년에는 연극으로 각색되었고, 2017년 주동우, 마사순 주연의 영화로 다시 만들어지며 큰 성공을 거두었다. 칭산의 또 다른 대표작인 <안녕, 웨이안>을 포함한 그 외 8편의 작품은 2018년 3월경 역시 한겨레출판을 통하여 소개될 예정이다.

[체공녀 강주룡]
여성 노동자 강주룡의 삶과 사랑을 그리다!
제23회 한겨레문학상 수상작 『체공녀 강주룡』. 새롭고도 단단한 상상의 힘으로 미처 제대로 주목받지 못했던 역사 속 인물, 강주룡을 지금의 우리 곁으로 소환한다. 1931년 평양 평원 고무 공장 파업을 주동하며 을밀대 지붕에 올라 우리나라 최초로 고공 농성을 벌였던 여성 노동자 강주룡의 일생을 그린 전기 소설이다.

저자

저자 : 정명섭
1973년 서울에서 태어났다. 대기업 샐러리맨으로 살다가 어느 날 바리스타가 되었고, 현재는 전업 작가로 생활 중이다. 글은 남들이 볼 수 없는 은밀하거나 사라진 공간을 이야기할 때 빛이 난다고 믿는다. 역사추리소설 《적패》를 비롯해 《김옥균을 죽여라》 《케이든 선》 《폐쇄구역 서울》 《좀비 제너레이션》 《멸화군: 불의 연인》 《명탐정의 탄생》 《조선변호사 왕실소송사건》 《별세계 사건부: 조선총독부 토막살인》 《체탐인: 조선스파이》 《달이 부서진 밤》 《미스 손탁》 《살아서 가야 한다》 《상해임시정부》 등을 발표했다. 2013년 제1회 직지소설문학상 최우수상을 수상했고, 2016년 제21회 부산국제영화제에서 NEW 크리에이터상을 받았다. 2019년 원주 한 도시 한 책 읽기 대상 도서에 《미스 손탁》이 선정되었다.

저자 : 신수원
작가, 스토리텔러. 서울예술대학 문예창작과 졸업. 소설집 《오리 날다》가 있다. 〈오리 날다〉로 제1회 손바닥문학상 대상을 수상했다.

저자 : 칭산(안니바오베이)
1974년 저장 닝보 출생. 본명은 리제(勵?)다. 은행, 광고회사, 출판사, 잡지사 등에서 일했고 1998년부터 인터넷상에 소설을 쓰기 시작했다. ‘안니바오베이’라는 필명으로 2000년 발표한 첫 소설집 《안녕, 웨이안(※<칠월과 안생> 수록)》으로 일약 스타 작가가 되었고 이후 발표하는 작품 대부분이 베스트셀러에 올랐다. 중국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작가 중 하나이며, 2014년 ‘칭산’으로 필명을 바꾸었다. 일본, 독일, 영국, 베트남, 홍콩, 대만 등지에 작품이 소개되었고 현재 베이징에 거주하고 있다.
《안녕, 웨이안(告?薇安)》 외에 《8월의 웨이양(八月未央》 《장미의 열도(薔薇島嶼)》 《사소한 일들(二三事》 《피안의 꽃(彼岸花)》 《연화(蓮花)》 《일상의 찬란한 나날(素年錦時)》 《한번도 일어나지 않은 일(得未曾有)》 《봄의 잔치(春宴)》 《자는 곳(眠空)》 등 소설과 산문집이 있다.

저자 : 박서련
출생 : 1989
데뷔년도 : 2015년
데뷔내용 : 실천문학 신인상 (미키마우스 클럽)
저자 박서련
1989년 철원에서 태어났다. 2015년 단편?〈미키마우스 클럽〉으로?《실천문학》?신인상을 받으며 등단했다. 일기와 박물지를 쓴다.

Klover 평점/리뷰  총 0

Klover 평점/리뷰 남기면, 통합포인트 적립! ?

대여 기간 안내

창닫기
  • -대여기간은 컨텐츠별로 다르게 셋팅되며, 다운로드시부터 기간이 차감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