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딩중

영원히 독자의 가슴에 빛나는 글로 남다

허수경 시인 별세

내가 누군가를 ′너′라고 부른다. 내 안에서 언제 태어났는지도 모를 그리움이 손에 잡히는 순간이다.
불안하고,초조하고,황홀하고,외로운,이 나비 같은 시간들.
그리움은 네가 나보다 내 안에 더 많아질 때 진정 아름다워진다.

- <그대는 할말을 어디에 두고 왔는가> 서문 중에서